“갑천친수구역 재보완 요구는 사실상 중단 메시지”

갑천지구 친수구역 주민비상대책위 등 기자회견

박길수 기자 2017.08.10 14:06:09


대전충남녹색연합 등 2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갑천지구 친수구역 주민비상대책위와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백지화시민대책위는 10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공호수공원 대신 생태공원을 조성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대전시가 제출한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환경보전방안(이하 환경보전방안)에 대해 환경부가 재보완을 요구한 것은 사실상 호수공원 중단과 재검토를 의미하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에 의뢰해 대전시가 제출한 환경보전방안을 분석 평가한 뒤 자연환경 보전과 수질, 기타 시민단체가 우려하는 환경영향 등에 대한 변경사항을 중점 검토하라고 시에 제시했다.

이들 단체가 밝힌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제시사항은 ▲미호종개, 수달, 큰고니, 맹꽁이 등 법적보호종 서식처 정밀조사와 서식환경 마련 필요 ▲생물종 다양상 보전을 위해 양서류 서식 목표 대상종 확대 선정 및 제시 ▲고층아파트 빛공해로 동식물 교란 예상, 차폐 식재림 조성 계획(식재밀도, 높이) 수립 및 제시 ▲맹꽁이 대체서식지 서식 및 유인의 실현 가능성 높지 않음, 자연형 습지 조성 필요 등이다.

이와 함께▲태봉취수보 갑천친수구역 사업으로 기능상실 예상, 장기적인 수생태계 향상(보 철거) 등 고려해 조성계획 검토 ▲호수공원 공사로 인한 갑천에 미치는 다양한 원인과 영향 저감 대책 제시, 지하수 수위 저하에 따른 제방 안전성 및 하천수위 저하, 기타 하천생태계 교란 등 ▲갈수기시 지하수 및 상수 이용한 호수공원 유지용수 공급 계획 미흡, 구체적 운영계획과 녹조 및 수질관리 대책 제시 등도 포함됐다.

이들 단체는 “시가 2∼3주 안에 보완에 따른 조치의견을 국토부에 전달하겠다고 밝혔지만 사실상 불가능해 보이며 특히 보완 내용 증 인공호수공원의 핵심시설인 태봉취수보의 기능 상실(보 철거)과 장기적인 수생태계 향상 등을 고려한 공원조성계획 검토 지시는 ‘인공호수공원 폐기’ 지시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비민주적인 개발행정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권선택 대전시장이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문제의 인공호수공원 대신 생태공원을 조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