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솔 性추행 논란, 넉살 하반신에 대놓고 손짓 "너 그거 안 쓰면 나 줘" 비난 쇄도

박병욱 2017.08.12 10:11:41

▲(사진: mnet)


여성 래퍼 에이솔이 성추행 논란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 Mnet '쇼미더머니6'에서 에이솔은 우원재와 한 팀을 이뤄 넉살, 조우찬에 대한 디스 배틀 무대를 선보였다.

이 과정에서 에이솔은 넉살의 하반신을 향해 대놓고 손짓을 하며 "너 그거 안 쓸거면 나 줘"라고 말해 경악을 자아냈다. 넉살 역시 당혹스러운 표정으로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어 에이솔은 "10년을 달린 게 겨우 이거? 휴가 보내줄게 이거 입고 꺼져. 애기랑 있는게 쪽팔린 줄 알아"라며 비키니 수영복을 무대 중앙에 내던졌다.

이 모습은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 불쾌감을 조성하며 성추행 논란으로 커졌다.

시청자들은 "성추행처럼 보이던데", "넉살이 저랬으면 더 난리났겠지", "뭔가 지저분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