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홍원, 끝나지 않는 '일진설' 여파로 곤욕…"피해 학생과 연락 취하는 中"

박병욱 2017.08.12 14:41:40

▲(사진: 엠넷)


래퍼 양홍원(영비)가 시청자들의 매서운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11일 Mnet '쇼미더머니6'에서 양홍원은 네스로부터 '고등래퍼' 시절 제기된 일진설을 떠올리게 하는 공격을 받았다.

이날 네스가 "마이크로 때리면 안 된다 홍원아"라고 하자 양홍원은 얼굴을 일그러뜨린 채 "어떻게 여기까지 올라왔냐. 교복 빼입고 나와도 못 붙어 고등래퍼. 92년생 내가 네 형 아님 롤모델"이라 맞받아쳤다.

해당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일진설을 대하는 그의 태도가 다소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쇄도했다.

앞서 '고등래퍼' 출연 당시부터 제기된 일진설은 양홍원을 하차 위기에 놓이게 할 만큼 치명적이었다.

당시 양홍원은 "많은 사람들에게 욕을 먹었다. 내가 기억하는 친구에게 먼저 연락하고 다가가는 중"이라며 "그 친구와 만남을 가지려 하는데 나와 만날 생각이 없다고 들었다. 다시 생각하기도 싫다고 이야기했다. 사과를 받아줄 생각은 있지만 촬영 도중에 받을 생각은 없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다. 나도 힘들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힘든 게 당연한 것 같다. 나를 돌아보게 됐다. 이번 기회에 나를 다시 돌아보게 된 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