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대 산학협력단, ‘전자조달지원센터’ 지정

조달청, 일자리 창출 및 전자조달 안정적 운영 기대

이지수 2017.10.12 18:05:58

▲조달청은 12일 오전 대전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전자조달지원센터 지정서를 수여했다.

조달청은 12일 오전 대전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전자조달지원센터 지정서를 수여했다.

조달청은 지난 5월부터 3개월간의 모집공고와 지정평가를 거쳐 대전대학교 산학협력단을 전자조달지원센터로 지정했다.  

나라장터는 5만여 공공기관과 36만여 조달업체가 참여하여 연간 78조원 상당이 거래되는 국가종합 전자조달시스템이다. 조달청은 입찰ㆍ심사 등 나라장터 핵심 기능을 직접운영하나, e-발주 등 부대 서비스를 민간에 위탁하고 있다.  

센터 지정은 평가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다수의 외부 전문가 위주로 심사위원을 구성, 사업수행능력 및 사업수행계획, 업무 이해도 등을 종합 평가해 결정됐다.

대전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지난 9월말부터 약 3개월간의 인수인계 과정을 거친 후 내년 1월부터 위탁사무를 수행하게 된다. 

‘18년 위탁 대상은 e-발주 시스템 등 8개 사업, 31억 원 규모이며,  ’19년에는 조달정보화 등 2개 사업(12억 원)을 추가한다.

또한 신규로 발주하는 사업도 센터의 사업수행 능력을 판단하여 추가로 위탁이 가능하며, 중장기적으로, 조달정보화의 핵심인 나라장터는 센터의 운영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위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전대학교가 보유한 해외 인프라와 ICT 전문 인력을 활용, 나라장터 중장기 발전전략 모색 및 해외수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이번 센터지정으로 전자조달시스템 운영의 전문성과 연속성을 확보함으로써 보다 더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며 “새롭게 시도되는 정부와 지역 대학교 간 협력모델을 통해 지역 인재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